The Table for Everything & Everyone

Brand Identity Design, Signage, Package

November, 2020

The Table은 SK 텔레콤의 임직원을 위한 복합문화시설입니다. The Table은 기존 사원식당의 한정적인 용도에서 벗어나 자유롭고 편안한 분위기에서 세계 각국의 음식을 선택해서 즐길 수 있으며, 휴식과 문화생활도 함께 즐길 수 있습니다. 폼앤펑션은 자유로운 분위기와 평등한 관계가 이루어지는 공간의 특성을 수평적인 테이블의 형태를 이용하여 브랜드 디자인에 반영하였습니다. 테이블 형태의 그래픽은 의미전달의 역할에 그치지 않고 사인 디자인 등에서 물리적으로 적용되며, 정보의 위계와 질서를 만들어내는 실질적으로 기능하도록 디자인되었습니다.

The Table is a cultural complex for employees of SK Telecom, a South Korean telecom company. It combines the analog sensibility of physical space with the convenience of digital solution, making it a space where employees can experience the satisfaction of life, not the welfare of employees in superficial meaning. Employees can choose and enjoy food from around the world in a comfortable atmosphere as well as rest and cultural life. Table-type graphics are designed to not only serve as semantic communication, but also physically applied to signage design, and to function practically in creating hierarchy and order of information.

Degree of SKT, Degree of Innovation

The Table의 브랜드 마크는 SK Telecom의 새로운 브랜드 전용서체인 'Synergy'를 기반으로 디자인되었습니다. 서체의 특징인 사선을 SKT를 상징하는 이니셜인 'T'에 적용하였고 'T'의 특징적인 형태가 브랜드 디자인 전반을 아우를 수 있도록 디자인하였습니다.

It is designed to inherit the structural characteristics of 'table' and the diagonal line, the visual features of the brand's typeface, to the initial 'T'. The oblique line is the visual asset of SKT's symbolism linking SKT to The Table and expressing infinite innovation and possibilities, the core valure of The Table.

The Horizontal Table for Everything & Everyone

긴 수평선으로 이루어진 ’T’는 수평적인 관계와 다양한 목적으로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도록 만들어진 ‘The Table’의 브랜드 철학을 반영하고 있습니다. 가장 단순한 시각적 요소인 수평선과 수직선, 그리고 SK 텔레콤의 브랜드 색상인 'Synergy Red' 만으로 공간 전체를 대변하며, 동시에 사용자들이 이용하는 터치포인트에 정보를 전달하는 효과적인 디자인 시스템을 개발했습니다.   

The long horizontal line 'T' reflects the brand philosophy of 'The Table', which is designed to be used freely for horizontal relationships and various purposes. We have developed an effective design system that represents the entire space with only the simplest visual elements, horizontal and vertical lines, and only ’Synergy Red’, the brand color of SK Telecom, simultaneously conveying information to touch points used by users.

Photography Hong Kiwoong